전남, 타지역 접촉 확진 급증…추석 연휴 확진자의 74% 차지
전남, 타지역 접촉 확진 급증…추석 연휴 확진자의 74% 차지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9.2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에서 최근 일가족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나, 가족 중 유일하게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은 70대 남성만 감염이 되지 않아 백신접종의 예방 효과로 분석되고 있다.
순천에서 최근 일가족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나, 가족 중 유일하게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은 70대 남성만 감염이 되지 않아 백신접종의 예방 효과로 분석되고 있다.

[전남/남도방송] 추석 연휴 여파로 전남지역 내 타지역 접촉에 의한 확진이 늘어나고 있어 선제적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후인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74명이다. 이 중 타지역 접촉에 의한 감염은 55명으로 74%를 차지했다.

특히 23일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 17명 모두가 타지역 접촉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역 내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타지역 방문 또는 타지역 거주자를 만난 경우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22개 시군 선별진료소 57개소와 도내 주요 관문에서 운영하는 임시선별검사소 13개소에서 누구나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임시선별검사소는 총 13개소로, 백양사, 섬진강, 보성녹차, 함평천지 등 고속도로휴게소 4곳, 순천역, 순천팔마체육관, 여수엑스포역, 여수진남체육관, 영광 톨게이트, 불갑사, 영암한마음회관, 남악 복합주민센터, 나주 빛가람동주민센터 등이다.

연휴 기간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선제 검사를 통해 9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한 성과를 보였다.

전남도 관계자는 “연휴 여파로 타지역 접촉 감염자가 많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코로나19로부터 나와 내 가족을 지키기 위해선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타지역을 방문했거나, 거주자를 만났다면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24일 현재 전남지역 확진자는 2천950명이다. 지역감염은 2천790명, 해외유입은 160명이다. 백신 접종률은 1차 접종 기준 143만 명으로 접종률 77.8%이며, 접종 완료자는 97만 명으로 접종률 52.9%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