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오동도 해상서 낚싯줄 감긴 왜가리 구조
여수 오동도 해상서 낚싯줄 감긴 왜가리 구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10.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여수 오동도 해상에서 낚싯줄에 감겨 고립된 멸종위기종인 왜가리가 구조됐따.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6시 58분께 여수시 오동도 방파제 아래 해상에서 흑두루미로 보이는 새가 낚싯줄에 걸려 살아서 울고 있다고 인근 낚시객이 119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접수 후 구조대를 출동 시켜 현장 도착 후 구조대 2명이 입수하여 방파제 아래 해상에서 낚싯줄에 감겨있는 새 한 마리를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된 새의 종류는 왜가리로 확인됐다.

날개와 다리에 낚싯줄이 엉켜 바닷물에 젖은 상태로 약간의 탈진상태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보온조치 후 전남야생동물구조센터에 인계됐다.

왜가리는 멸종위기등급 관심대상으로 먹이활동을 위해 바닷가를 찾았다가 낚시객이 버린 끊어진 낚싯줄에 의해 몸이 감긴 것으로 추정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연안에서 낚시 활동 중에 발생하는 쓰레기 및 각종 낚시 소모품들은 함부로 버리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