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고흥~남해 생활권역 통합 제안
여수~고흥~남해 생활권역 통합 제안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10.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여수시의원 “경제·생활·행정협의체 구성 등 동반성장 발전계획 세워야”
송하진 여수시의원.
송하진 여수시의원.

[여수/남도방송] 연륙·연도교와 해저터널로 연결되는 여수와 고흥, 남해 등 3개 시·군이 생활권역을 통합해 남해안권 거점도시로 나가야 한다는 제안이다.

송하진 여수시의원은 지난 14일 제214회 임시회 10분발언에서 “3개 시·군이 경제협의체와 생활협의체, 행정협의체를 구성해 동반성장을 위한 발전계획 용역을 서두르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최종 반영되면서 여수와 남해 공동생활권이 현실화될 예정이다. 여수와 고흥은 연륙·연도교를 통해 이미 연결된 상황이다.

송 의원은 이에 대해 “진정한 영호남 통합과 남해안권 도시들의 상생발전을 위해서 우선 여수-고흥간 가장 낮은 단계의 통합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부적인 방안으로는 △양 시·군의 생활을 공유할 수 있는 경제공동체와 생활블록 형성 △관광분야 상생을 위해 남해군과의 관광문화벨트 조성 등을 언급했다.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 여수, 고흥, 남해 등 3개 시·군이 생활권역 통합을 이뤄 남해안권 거점도시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새로운 관광벨트 형성과 관련해서는 여수시가 ‘체류형 관광도시’에서 ‘지나치는 도시’로 전락하지 않도록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송 의원은 “해저터널을 통한 양 지역의 관광경쟁력 동반상승이 예상되지만 여수지역에 미칠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을 수 없다”며 “터널 개통 시 우리시 관광숙박시설 이용률 변화 등에 대한 조사를 지금부터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방도시의 인구감소 문제와 관련해서도 “인구감소 대안으로 여수와 고흥, 남해 등 다도해와 한려수도를 낀 3개 시·군이 동반성장해야 하고 여수시가 주도적인 역할을 선점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