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 10·19사건 73주년 순천유족회 합동위령제
여수·순천 10·19사건 73주년 순천유족회 합동위령제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10.2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남도방송]  수·순천 10·19사건 73주년 순천유족회 합동위령제가 20일 여순항쟁탑에서 거행됐다.

여순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서 제주 4·3사건 진압 출동명령을 거부한 제14연대 소속 군인들의 항명을 시작으로, 10월 20일 14연대 군인이 순천에 도착하여 첫 번째 격전을 펼쳤다.

이 전투로 인하여 희생된 경찰과 민간인, 이후 진압군에 의해 희생된 영령들을 기리기 위해 순천시와 순천유족회는 매년 10월 20일에 위령제를 개최하고 있다. 

이 날 행사는 생전에 불러보지 못한 이름 ‘아버지’를 목놓아 부르며 시작했다.

추모사는 최소한으로 생략한 가운데 유족이 중심이 되어 예와 정성을 갖추어 위령제를 진행했다.

허석 순천시장의 헌향과 박희원 여순사건 순천유족회장의 초헌례에 이어 유족 모두의 합동례와 헌가 순으로 진행됐다.

유족들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이후 처음 치러진 순천유족회 합동위령제에서 예년의 비통한 분위기와는 달리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행사에는 여순10·19범국민연대, 순천 YMCA, 순천환경운동연합, 여순항쟁 교육강사회 등 순천지역의 다양한 시민단체와 제주4·3기념사업회와 제주4·3시민연대가 참여했다. 

제주4·3기념사업회 강호진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이 특별법의 제정과 개정이라는 기쁜 소식을 함께 나누게 된 의미 있는 한 해라 생각한다”며 “제주4·3항쟁에서 여순10·19항쟁까지 항쟁의 역사를 향하여 제주 지역 시민단체도 함께 동행하겠다”고 밝혔다.

허석 순천시장은 “73년 전, 1948년 10월 오늘처럼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에서 사랑하는 부모와 형제가 죽어가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유족의 슬픔을 가늠하기란 쉽지 않다. 지역의 아픔을 나누고 공감하는 자리들이 마련되어 스러져간 영령들의 넋을 달래길 바라며, 그간 엉클어진 실타래들이 풀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순천시에서도 유족들의 존엄과 명예가 회복되고 유가족을 치유하고 위로받는 일들이 이어지도록 유족회와 여순10·19범국민연대에 적극적인 지지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