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 발사...우주 시대 활짝
한국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 발사...우주 시대 활짝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10.2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페어링·2단 분리 후 지상 700㎞ 비행
목표 궤도에 위성모사체 분리하면 성공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불기둥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 올랐다.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불기둥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 올랐다.

[고흥/남도방송]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불기둥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 올랐다.

한국이 12년에 걸쳐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발사체로 아파트 15층 높이(47.2m), 중량 200t 규모다.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는 발사 직후 지상 100m까지 수직 상승하고, 2분 후 59㎞ 지점에서 1단 추진체가 분리된다.

이어 약 4분 뒤 191㎞ 지점에서 위성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되고, 4분34초 뒤 258㎞ 상공에서 2단 로켓엔진이 떨어져 나간다.

이후 3단 로켓의 추진력으로 인공위성 투입 고도인 700㎞까지 10여 분 간 우주공간을 비행한 후 위성모사체(dummy)가 분리된다.

목표 궤도에서 위성모사체 분리 여부 데이터 확인까지는 30분 정도 소요되며, 최종적으로 지구 궤도를 한 바퀴 도는 것을 확인한 후 성공 여부를 판가름한다.

누리호는 발사후 제주도와 일본 후쿠에지마에서 각각 약 100㎞ 떨어진 곳을 비행하게 되는 데 가장 먼저 분리되는 1단 로켓은 발사장에서 413㎞, 2단 로켓은 2800㎞ 가량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 낙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1단 분리 이후 분리되는 페어링은 발사장으로부터 1514㎞ 떨어진 해상으로 낙하할 것으로 예측된다.

누리호 비행 통신과 추적관제는 나로우주센터와 제주추적소, 팔라우 추적소에서 이뤄진다.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불기둥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 올랐다.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불기둥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