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도립미술관서 '이건희 컬렉션' 7일 폐막
광양 도립미술관서 '이건희 컬렉션' 7일 폐막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1.11.0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특별전‘소전 손재형’ 展도 함께 피날레

[광양/남도방송] 광양에 위치한 전남도립미술관에서 펼쳐지는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고귀한 시간, 위대한 선물’이 오는 7일 폐막을 앞두고 방문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전남도립미술관이 야심에 차게 개최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은 기증작품 전체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뜻깊은 전시로, 관람객들로부터 큰 찬사를 받으며 전시 내내 성시를 이뤘다.

한국 추상의 선구자 김환기, 강렬한 채색화로 한국 화단에 큰 자취를 남긴 천경자, 수묵화가 박대성 외에도 오지호, 김은호 등 남도의 숨결이 깊게 밴 작품들이라는 평가와 함께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특별전으로 개최된 ‘한국 서예의 거장: 소전 손재형’ 展도 오는 7일 피날레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일본의 영향을 받은 ‘서도’ 대신 ‘서예’라는 명칭을 창안해 붓글씨를 예술의 영역으로 확장하고, 소전체라는 독특한 서체를 확립하는 등 서예사에 큰 발자국을 남긴 손재형의 창의적인 작품들이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다.

특히, 전소될 수도 있었던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를 되찾아온 아찔한 스토리, 개성 넘치는 충무공 벽파진 전첩비의 비문, 은은한 묵향이 배인 문인화 등은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는다. 

광양시 관계자는 “수준 높은 전시의 폐막이 임박한 만큼 서둘러 미술관을 찾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