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벼 경영안정대책비 10억 4000만 원 지급
광양시, 벼 경영안정대책비 10억 4000만 원 지급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1.11.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일까지 주소지 담당 읍면동사무소에서 신청‧접수
벼.
벼.

[광양/남도방송] 광양시가 쌀시장 개방과 빈번한 재해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쌀 산업을 지속·유지하고, 벼 재배 농가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내달 중 직불금으로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광양시에 주소를 두고 전라남도 내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농지에서 1000㎡ 이상 직접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으로, 농가별 2ha 한도로 경작 규모에 따라 지급한다.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받고자 하는 농가는 내달 3일까지 주소지 담당 읍면동사무소에 벼 경작농지 내역을 기재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진식 농업지원과장은 “재배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국민 주식인 벼를 재배하는 농가들의 영농의욕을 고취하고, 경영에 도움을 드리고자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급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