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령층 중심 코로나19 확산세...면역력 저하 경고등
전남, 고령층 중심 코로나19 확산세...면역력 저하 경고등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11.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완료 5개월 지난 고령층․미접종 학생 등 강력 권고
코로나19 백신접종 주사를 맞는 장면.
코로나19 백신접종 주사를 맞는 장면.

[전남/남도방송] 전남지역에 최근 고령층‧학령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전남 확진자 분석 결과, 확진자 450명 중 60세 이상 고령층 170명(38%), 12~17세 이하 학령층 75명(17%)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위험 요인은 코로나19 면역력 부족이다. 고령층은 상당수가 접종완료 후 5개월 이상 지나 면역이 저하된 상태고, 12~17세 이하 학령층은 아직 접종 완료율이 19% 수준으로 접종률 제고가 필요하다.

전남도는 소아‧청소년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과 고령층‧고위험군 추가접종을 적극 실시하고 신속한 면역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12~17세 소아‧청소년 접종 편리성을 위해 연말까지 추가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백신의 긍정적 효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등 접종을 독려할 방침이다.

고령층‧고위험군의 추가접종은 접종 간격을 단축해 시행한다. 당초 접종 완료 후 6개월부터 가능했던 추가접종을 요양병원‧시설, 의료기관 종사자, 노인시설, 감염취약시설, 기저질환자, 60세 이상 고령층은 접종완료 후 4개월부터, 50~59세, 우선접종 직업군은 접종완료 후 5개월부터 가능토록 단축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최근 감염 확산세가 매섭고 위중증 환자도 늘고 있어 상황이 위중한데 주 원인을 면역 부족으로 보고 있다”며 “감염 예방을 위해 접종 후 5개월 이상 지난 고령층‧고위험군 대상자와 아직까지 접종하지 않은 도민께서는 신속히 접종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24일 현재까지 전남지역 확진자는 52명이 추가 발생해 총 4214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은 4047명, 해외유입은 16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