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 갈대축제 11일 팡파르...세계유산 등재 후 첫 행사
순천만 갈대축제 11일 팡파르...세계유산 등재 후 첫 행사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12.0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 순천만, 자연과 사람을 잇다’ 주제
순천만 갈대밭.
순천만 갈대밭.

[순천/남도방송] 순천만 갈대축제가 오는 11~12일 이틀간 순천만습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이번 축제 주제는 ‘세계유산 순천만, 자연과 사람을 잇다’로, 순천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첫 지역 주민 주도 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축제를 주관한 순천만생태관광협의회는 축제 기획단계에서부터 지역주민·시민사회단체들과 ‘순천만 갈대축제학교’를 운영하면서 지역민의 참여로 축제로 마련했다.

첫째 날 오전에는 순천만 용줄다리기 퍼포먼스로 식전행사를 시작한다. 순천만 용줄다리기는 대대마을 주민들이 풍년과 주민들의 화합을 다지는 전통 세시 풍속이었다.

이번에 재현되는 용줄다리기 퍼포먼스는 도사동·해룡면·별량면 주민들이 참여, 대대 서편마을에서 순천만습지 잔디광장까지 농악 길놀이패와 줄을 메고 가는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진다. 도착 후에는 참여 주민들이 편을 나누어 용줄다리기를 재현한다.

개막식은 11시 30분부터 개회사, 축사와 함께 흑두루미 국제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끝으로 오전 행사가 마무리 된다.

둘째 날에는 탐조 프로그램과 포럼이 열린다. 흑두루미 새벽 모니터링을 시작으로 조류 전문가와 함께 순천만 곳곳을 탐조하고, 탐조 발표회를 통행 서로의 탐조 내용을 공유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갯벌을 보전하고 뭇 생명들과 공존을 선택한 순천만 주민들의 앞선 걸음 덕분에 순천만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다.”면서 “순천만에서 살아 온 주민의 삶과 역사를 기억하고 자연과 사람의 끈을 잇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