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에 남해안남중권 중소기업연수원 둥지
광양에 남해안남중권 중소기업연수원 둥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12.2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294억…철강․석유화학․우주항공 등 지역 특화교육 기대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중소기업 근로자 교육과 인력 양성을 위한 ‘남해안남중권 중소기업연수원’을 광양에 유치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연수원은 체계적인 직원 교육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양질의 교육을 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운영하는 기관이다. 연수원이 건립되면 철강·석유화학·우주항공 등 지역 산업에 특화한 전문교육을 제공한다. 타지역 연수원을 이용하던 도내 근로자의 불편도 덜 수 있다.

총사업비는 국비 286억 원, 광양시 8억 원(부지 제공) 등 총 294억 원이다. 2022년부터 2025년까지 기본조사, 실시설계, 건축 과정을 거쳐 문을 열 예정이다. 광양시는 시유지를 연수원 부지로 무상 제공한다.

이번 연수원 유치는 전남과 경남의 9개 시군이 참여한 ‘남해안남중권 발전협의회’에서 지난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에 공동 건의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존 연수원과의 중복, 연수원 평균 가동률 저조 등의 사유로 신규 연수원 건립에 부정적 입장이었다. 특히 전국에 6개 연수원만 운영하고 있고, 광주에 이미 호남연수원이 있어 전남에 신규 연수원을 유치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광양시 등과 함께 국회, 기재부, 중기부를 대상으로 연수원 건립 당위성을 지속해서 설득했다. 철강, 석유화학, 우주항공 등 전남 산업에 특화한 전문 연수기관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부지 무상 제공, 교육 수요 발굴 협력 등 지자체 차원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유치에 성공했다.

이건섭 전남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중소기업연수원 유치에 따라 지역 기업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연수원이 순조롭게 건립·운영되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