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석양이 마음을 울리는 도시 '썬샤인' 광양
아름다운 석양이 마음을 울리는 도시 '썬샤인' 광양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1.12.3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알도 섬 정원, 구봉산 전망대, 마로산성 등
저물어가는 세밑, 붉게 물드는 노을 바라보며 한 해 반추
마로산성에서 바라보는 노을이 수묵채색화처럼 곱게 번지고 있다.
마로산성에서 바라보는 노을이 수묵채색화처럼 곱게 번지고 있다.

[광양/남도방송] 석양마저 아름다운 태양의 도시 광양에는 붉게 물드는 노을을 바라보며 저물어가는 한 해를 반추할 만한 곳이 많다.

광양시가 어둠이 서둘러 내리는 세밑에 소중한 가족과 함께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노을 명소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가 조명한 노을 명소로는 배알도 섬 정원, 구봉산 전망대, 광양마로산성 등이 대표적이다.

배알도 섬 정원은 광양에서 가장 빨리 일몰을 볼 수 있는 곳으로 푸른 바다 위를 가로지르는 별 헤는 다리와 해맞이 다리를 통해 쉽게 닿을 수 있다.

배알도 섬 정원으로 겨울 석양이 찬란하게 비치고 있다.
배알도 섬 정원으로 겨울 석양이 찬란하게 비치고 있다.

나무 덱이 놓인 섬 정원을 나선형으로 돌아 정상에 다다르면 운치 있는 소나무에 둘러싸인 해운정이 기다리고 있다.

사면이 개방된 해운정에 오르면 알싸한 겨울바람과 함께 섬진강 너머 하동 금오산까지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해운정 앞에는 김구, 태풍 사라호 등 해운정의 역사에 깃든 이야기를 기록한 안내판이 방문객의 흥미를 끈다.

별 헤는 다리를 건너 포근한 겨울 햇살이 긴 그림자를 드리우는 망덕포구를 걸으면 윤동주의 유고를 간직한 정병욱 가옥과 시 정원도 만날 수 있다. 

별 헤는 다리에서 바라보는 석양도 아름답지만, 여백이 넉넉한 섬 정원 마당이나 곳곳에 놓인 벤치에 앉아 자신이 걸어온 한 해를 돌아보며 오래도록 노을을 바라보는 것도 좋다.

한국관광공사 야간경관 100선인 구봉산전망대도 붉은 노을 장관을 연출한다. 

일몰 시각보다 서둘러 올라 광양만과 이순신대교, 순천, 여수, 하동, 남해대교까지 파노라마로 조망하고 광양만으로 떨어져 내리는 석양을 본다면 그야말로 1석 2조이다.

특히, 일몰 즈음부터 신비로운 빛을 발하기 시작하는 디지털아트봉수대의 웅장함과 찬란함도 놓치기 아까운 광경이다.

해발 208.9m 마로산 정상부를 감싸고 있는 테뫼식 산성인 광양마로산성은 서정적으로 물드는 노을을 바라보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탁 트인 산성에 올라 무심히 흐르는 바람을 맞으며 지는 해 앞에서 겸허히 자신을 돌아보고 새해 희망과 각오를 다지기에 더할 나위 없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한 해가 저물어가는 세밑에 석양이 아름다운 고즈넉한 공간을 찾아 한 해를 반추하고 희망찬 새해를 준비하는 시간을 자신에게 선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