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전남권역재활병원 건립 암초…대학병원 유치 여론 '솔솔'
여수, 전남권역재활병원 건립 암초…대학병원 유치 여론 '솔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1.1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투자심사서 병원 사업계획 전면 반려…적자 등 재정부담 작용
송하진 의원, 재검토 촉구 “전남대 의전원·대학병원 유치가 현실 대안”
2020년 11월 공사에 들어가 2022년 11월 완공 예정인 전남권역 재활병원(조감도).
2020년 11월 공사에 들어가 2022년 11월 완공 예정인 전남권역 재활병원(조감도).

[여수/남도방송] 전남대 여수 국동캠퍼스에 들어설 예정인 전남권역 재활병원이 늘어난 사업비와 향후 재정부담 등으로 추진에 암초를 맞은 가운데 대학병원을 유치하는 것이 현실적 대안이라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여수시에 따르면 전남권역재활병원 건립이 최근 행정안전부 중앙투자 심사에서 사업 계획이 전면 반려됐다. 

시는 지난 2020년 1월과 지난해 6월 등 2차례에 걸쳐 사업계획 승인을 행안부에 신청했지만 번번히 실패했다. 오는 3월 또 다시 심사를 행안부에 신청한다는 계획이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

전남권역재활병원은 애초부터 사업비 급증과 병원 운영에 투입될 막대한 비용 등이 시재정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송하진 여수시의원은 지난 5일 제216회 임시회 10분발언을 통해 “권역 재활병원 추진 과정에서 시민의 건강권과 시 재정 건정성 등 종합적인 요소에 대한 지역사회의 판단과 고민이 부족했다”며 전남권역재활병원 건립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권역재활병원이 최소 220병상을 충족해야 손익분기에 이르나 현재 140병상 밖에 되지 않아 사실상 적자 해소 방안이 전무하다는 것이다.

여수시가 실시설계 현상공모를 통해 검토한 결과 병원 설립 사업비가 당초 예상한 270억 원에서 471억 원으로 크게 늘어났고, 병원 운영비가 시 재정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실제 권역재활병원이 건립 과정에서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며, 이후에도 적자와 운영난에 허덕일 수 있다는 정부의 판단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더욱이 재활의학과 전공의를 유치하기 어려워 자칫 병원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송 의원은 “사업 추진 시기부터 논란이 됐던 적자에 대한 해법을 찾지 못한 채 밀어붙이기식 사업이 얼마나 위험한 사업인지, 이를 간과한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라”며 “이러한 시점에 국동 캠퍼스에 전남대 대학병원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싶다”고 제안했다.

특히 “전남대에서는 현재 의학전문대학원 설립부지를 놓고 국동캠퍼스를 후보 중 한 곳으로 꼽고 있다”며 “국동캠퍼스에 국립보건의료전문대학원과 국립대학병원을 유치한다면 지역민의 염원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병원 운영비와 관련해서도 “권역 재활병원이 시 재정으로 운영되는 것과 비교하면 국립 전남대병원의 의전원과 대학병원은 전액 국비로 운영된다”며 “각종 의료 인프라 확충 등의 효과로 여수는 또 다른 성장동력을 갖추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권역재활병원은 전남대 국동캠퍼스 부지에 사업비 458억 원을 투입돼 전체면적 1만3650㎡, 지하 1층, 지상 5층, 150 병동 규모로 지어지며, 척수손상‧뇌손상‧근골격계‧소아 재활을 전문으로 전남대병원에서 위탁 운영한다.

하지만 예상 사업비가 당초 270억 원에서 458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재정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시는 지난해 11월 착공해 오는 2022년 11월 완공할 예정이었으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답보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