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신규 아파트·생숙 분양권 편법증여 정황 40명 적발
여수시, 신규 아파트·생숙 분양권 편법증여 정황 40명 적발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1.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권 전매 조사 결과 관계기관에 통보...강력한 행정처분 방침
개발 붐이 한창인 여수 웅천지구.
개발 붐이 한창인 여수 웅천지구.(남도방송 DB)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신규 분양 아파트와 생활형 숙박시설 분양권 전매 행위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여, 편법증여 등 위법 행위가 의심되는 40명을 적발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입주를 시작한 조합원 아파트와 웅천지역 생활형 숙박시설의 분양권 전매 신고 건 중 전매권(프리미엄) 가격이 시세보다 낮게 신고된 56건 122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매매대금의 자금출처가 불분명하거나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과의 금전 거래 등 편법증여가 의심되는 24명은 세무서에 통보했다.

또한 분양권 명의자와 매매대금 입금자가 각각 달라 명의신탁이 의심되는 16명은 경찰서에 통보했다. 

시는 관계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 위반 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의거 강력한 행정처분을 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실수요자의 피해를 예방하고 건전한 부동산 거래시장을 조성하기 위해 분양권 거래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위법사항을 중점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을 낮추기 위해 부동산 투기세력 차단 등 불법행위 근절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해 2월부터 신규분양 아파트와 생활형 숙박시설의 분양권 전매에 대해 6차에 걸쳐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지금까지 의심거래자 총 127명을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