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복어 독 중독 응급환자 긴급 이송
여수해경, 복어 독 중독 응급환자 긴급 이송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1.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톤급 어선 승선원 5명 모두 복어 독 중독, 생명엔 지장 없어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은 여수 소리도 인근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승선원 5명 모두 복어 독에 중독되어 긴급 이송했다고 19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여수시 소리도 남방 약 5.5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A호(26톤, 여수선적, 기선권현망어선, 승선원 5명)에서 식사 후 선원이 몸에 마비 증상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

해경 조사 결과 A호는 이날 오전 7시께 승선원 5명 모두 복어탕을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른 승선원은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선원 1명만 몸에 마비증상이 발현되어 경비함정을 이용해 환자를 긴급이송후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또한 최초 마비증세를 보인 승선원 김 모(66)씨를 긴급 이송후 약 1시간 뒤 나머지 승선원 4명도 같은 증상을 보여 선장에 의해 재차 긴급이송 접수되어 경비함정을 이용해 응급환자를 편승후 해양원격응급의료시스템을 이용, 환자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긴급이송해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복어 독에 중독된 승선원 5명은 모두 여수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