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여수학연구원 창립..여순사건 명예회복, 지역정체성 확립 기여
전남대 여수학연구원 창립..여순사건 명예회복, 지역정체성 확립 기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2.2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학’ 지원 조례 제정 의견 제시
여순사건 진상규명…좋은 연구사례
16일 ‘글로컬시대 여수학’ 심포지엄

[여수/남도방송] 여수학연구원이 설립되면 여순사건의 진상규명 활동을 통해 희생자들의 명예가 회복되고,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해 지역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학연구원의 설립과 정착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여순사건 진상규명 활동을 통해 지역학으로서 미래세대에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개진됐다. 

이같은 내용은 2월 16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서 열린 ‘여수학연구원 창립 심포지엄-글로컬 시대 여수학, 무엇이며 어떻게 할 것인가’를 통해 제기됐다. 

최창호 교수(여수학연구원 개원준비위원장)는 “여수학연구원의 출발로 여수지역과 관련된 다양한 학문 분야 연구를 통해 지역민의 삶을 진단하고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해 미래의 발전동력을 찾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계기삼아 이를 제1연구과제로 삼으면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은 물론 역사적 의미를 찾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수학연구원의 출범과 미래를 주제로 한 제1세션에서 김병인 교수(전남대 사학과)는 “여수학을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연구하기 위해서는 분명한 연구주체와 향후 로드맵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여수학’을 다룰 수 있는 지역학 연구자의 동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석강 교수(전남대 글로벌비즈니스학부)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연구수행을 위해 지역학 진흥을 위한 직접적이고 제도적인 법적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전주시, 용인시, 나주시 등은 조례를 제정해 지역학 연구를 뒷받침하고 있다. 

여순사건과 여수학이라는 주제의 제2세션에서 임송자 교수(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책임연구원)는 “역량을 갖춘 연구자나 활동가들이 나서서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희생자의 명예회복이 이루어지고, 더 나아가 여수학연구원의 위상을 정립해 지역의 정체성 확보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길 부소장(여수지역사회연구소)은 “여순사건특별법 통과를 계기로 여순사건 진상규명 활동을 통해 여수지역을 비롯한 전남 동부지역민의 역사적 트라우마도 극복되길 기대한다.”며 “동시에 이는 지역학으로서 미래세대에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정기 교수(전남대 사회학과)의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에는 노영기 교수(조선대 기초교육대학), 정경운 교수(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 정명중 교수(전남대 호남학연구원), 이연숙 박사(전남대 사학과), 최창호 교수(전남대 물류교통학과)가 참여해 여수학연구원의 발전 방안 및 여순사건과 여수학에 대해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