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여행의 뉴노멀 광양 배알도 섬 정원
코로나 시대 여행의 뉴노멀 광양 배알도 섬 정원
  • 임세희 기자
  • 승인 2022.03.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2022 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이름 올려
포토존, SNS 이벤트 등 온·오프라인에서 다채롭게 방문객 맞을 것
광양 배알도.
광양 배알도.

[광양/남도방송] 광양 '배알도 섬 정원’이 한국관광공사 ‘2022 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이름을 올리며 코로나 시대 여행의 뉴노멀로 떠오르고 있다.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는 곳에 동그마니 떠 있는 배알도 섬 정원은 마음과 풍경이 만나는 영혼의 쉼터다.

광양제철소가 건설되면서 광양 유일의 섬으로 남은 배알도는 별 헤는 다리, 해맞이다리 등 2개의 해상보도교를 통해 망덕포구와 배알도 수변공원을 이으며 낭만플랫폼으로 재탄생했다.

지난해에는 호안을 정비해 너른 섬 마당을 조성하고, 작약, 수국 등 철 따라 피어나는 꽃을 곳곳에 심어 섬 전체를 감성 가득한 섬 정원으로 변모시켰다.

푸른 바다 위를 건너면 제일 먼저 오랜 시간을 새긴 고목이 푸근하게 여행자를 반기고, 섬 마당 초록 잔디밭에 세워진 빨간 배알도 포토존은 보색대비를 이루며 한껏 정서를 자극한다.

섬을 에두른 목재 덱을 따라 쪽빛 바다를 조망하며 정상에 다다르면 운치 있는 소나무로 둘러싸인 ‘해운정(海雲亭)’이 무심히 흐르는 구름을 담고 있다.

해 질 녘 아름답게 물드는 석양은 섬 정원의 마지막 퍼즐로 지친 하루를 위무하는 케렌시아(투우에서 결전을 앞둔 소가 숨을 고르는 장소로 자신만의 안식처를 이르는 말)로 완성시켜 준다.

시는 싱그러운 봄을 느낄 수 있는 포토존을 설치하고, 광양관광 공식SNS 이벤트를 벌이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다채롭게 방문객을 맞을 계획이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강, 포구, 바다가 어우러진 배알도 섬 정원은 안전이 여행의 새로운 기준으로 떠오르는 코로나 시대, 안심하고 떠날 수 있는 관광지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계절에 맞는 이색적인 포토존과 다양한 이벤트로 생동감 넘치는 섬 정원을 만들어가는 한편, 철저한 방역 태세로 건강한 여행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배알도 섬 정원으로 겨울 석양이 찬란하게 비치고 있다.
배알도 섬 정원으로 겨울 석양이 찬란하게 비치고 있다.
광양 배알도에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기는 '버스킹'이 열려 방문객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광양 배알도에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기는 '버스킹'이 열려 방문객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