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관음사 동종·광명대, 전라남도 문화재 지정
곡성 관음사 동종·광명대, 전라남도 문화재 지정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2.03.2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음사 동종 및 광명대.
관음사 동종 및 광명대.

[곡성/남도방송] 곡성군 오산면 관음사 동종과 광명대, 오곡면 명산정사 '천지명양수륙재의찬요'가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오산 관음사 동종과 광명대는 2013년 관음사 경내 발굴 조사를 통해 출토됐다. 12~13세기경 원통전에서 사용한 불구(佛具)로 추정되며 고려시대 양식적 특징이 나타난다.

전라남도는 동종과 광명대의 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인정해 지난 17일 전남도 유형문화재 제352호로 지정했다.

명산정사 '천지명양수륙재의찬요'는 1532년(중종 27) 경상도 팔공산 은해사에서 왕실본을 저본 삼아 복각 간행한 판본이다.

조선 전기 불교 의례의 하나인 수륙재의 일면을 살필 수 있는 자료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임란 이전 간행된 불서 판본 연구의 참고가 되는 귀중본으로 이번에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 353호로 지정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문화재 지정으로 우리 군 문화재가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 최대한 원형을 보존하고 후손에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