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순천 주택가서 나무에 목 매달린 대형견 '아찔'...동물 학대 논란
영상] 순천 주택가서 나무에 목 매달린 대형견 '아찔'...동물 학대 논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4.13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자유연대, 리트리버 학대 영상 공개...비난 쇄도
경찰, 지자체 소극적 대응...견주 고발 예정

[순천/남도방송] 순천의 한 주택가에서 대형견 한 마리가 학대당하는 제보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순천의 한 주택에서 대형견인 골든리트리버 한 마리가 마당 감나무에 목이 묶인 채 플라스틱 의자 위에 올라 두발로 위태롭게 서있는 학대 영상을 지난 12일 유튜브에 공개했다.

'훈육을 가장한 학대, 매일 공포에 떠는 리트리버 이야기'라는 제목의 해당 영상을 보면 리트리버는 서서 벌서는 듯한 자세로 잔뜩 겁을 먹은 표정을 짓고 있다.

자세를 바꾸거나 의자가 넘어질 경우 자칫 목이 졸려 질식사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어서 동물학대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또, 견주로 보이는 남성이 리트리버의 목덜미를 잡아채자 개가 비명소리를 내고, 주인을 이리저리 피해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견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버릇 고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영상 게시글에는 "동물 학대다", "개 주인이 물을 뿌리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고 있다"는 등의 견주를 비난하는 글이 상당수 게시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 사실을 해당 지자체인 순천시를 방문해 고발했지만, 시와 경찰은 견주를 상대로 계도 조치에만 그치고 견주와 개를 분리 조치하지 않는 등 대응에 미온적이라는 비판도 하고 있다.

경찰은 동물자유연대와 통화에서 '현장조치를 했다', '특별하게 다른 거 요구하지 마시라'라는 진술이 영상에 담겼다.

동물자유연대는 "이 리트리버에게 집은 안락한 곳이 아닌 늘 공포에 떨어야 하는 곳이다. 법을 집행하는 이들은 이 상황을 보고도 외면하고 있다. 리트리버가 하루빨리 이곳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함께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조만간 견주를 상대로 경찰에 정식 고발장을 접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를 받고 견주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해 입건할 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는 순천의 한 주택에서 대형견인 골든리트리버 한 마리가 마당 감나무에 묶인 채 플라스틱 의자 위에 올라 두발로 위태롭게 서있는 학대 영상을 13일 공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순천의 한 주택에서 대형견인 골든리트리버 한 마리가 마당 감나무에 묶인 채 플라스틱 의자 위에 올라 두발로 위태롭게 서있는 학대 영상을 13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