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여수시의원 7명, "기초의원 정당 공천제 폐지해야"
무소속 여수시의원 7명, "기초의원 정당 공천제 폐지해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5.12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시의원 일부 6·1지방선거 민주당 공천 배제
"시민의회 만들겠다" 민주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
여수시의회 권석환, 문갑태, 송재향, 이상우, 정경철, 정광지, 주재현 의원 등 7명이 11일 여수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당공천제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여수시의회 권석환, 문갑태, 송재향, 이상우, 정경철, 정광지, 주재현 의원 등 7명이 11일 여수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당공천제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여수/남도방송] 여수서 정치활동을 펼쳐온 시의원들이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불공정 공천 비난 및 기초의원 정당 공천제 폐지를 호소했다.

여수시의회 권석환, 문갑태, 송재향, 이상우, 정경철, 정광지, 주재현 의원 등 7명은 지난 11일 지지자들과 함께 여수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지방선거 공천은 사익을 위한 공천이었다고 주장했다.

시의원들은 '기초의원 정당 공천제 폐지를 위한 회견문'을 낭독하고 여수시의회를 시민의회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검증과 책임이라는 공천 제도의 도입 명분은 완전히 사라지고 명확한 기준도 없이 권력자의 친소관계에 따라 공천이 실시됐다"면서 "중앙당의 당론에 반하는 중대선거구제를 무시한 채 지역구 쪼개기도 자행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이들은 "일부 후보는 여러 범죄 경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공천됐고, 개혁적으로 일하고 시민 평이 좋은 후보들이 국회의원의 지시에 복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선에서 제외됐다"고 분노했다.

"검증이 사천이 되고 책임이 횡포가 된다면 더 이상 기초의원 정당공천제도는 여수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될 뿐 무의미하다"면서 "7명의 무소속 후보들은 8대 여수시의회에 입성해 지방의회 정당 공천제 폐지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