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소속 돌풍…텃밭서 된서리 맞은 민주당
전남, 무소속 돌풍…텃밭서 된서리 맞은 민주당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6.0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지자체장 7명…민심이반 표출
‘공천 참사’ 등 오만함에 민심 ‘싸늘’
더불어민주당 ci.
더불어민주당 ci.

[전남/남도방송] 6.1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텃밭으로 여겼던 전남지역 지자체장 선거에서 사실상 참패했다는 분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 전남지역 22개 기초단체장 선거 가운데 무소속 당선자가 7명에 이르면서 무소속이 전남지역의 30%를 차지하게 됐다.

‘공천 참사’, ‘사천’ 논란 등 공천과정에서 불거진 내홍을 수습하지 못하면서, 결국 민심이반으로 이어진 것으로 정가는 파악하고 있다.

성추행 파문으로 제명 당한 박홍률 목포시장 무소속 후보가 민주당 김종식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고, 순천에선 컷오프에서 배제된 노관규 무소속 후보가 민주당 오하근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무안군수 선거에선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배제된 무소속 김산 후보가 민주당 최옥수 후보를 꺾었고, 진두군수 선거도 무소속 김희수 후보가 민주당 박인환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광양시장 선거에선 무소속 정인화 후보가 민주당 김재무 후보를 꺾었고, 민주당이 무공천 지역으로 분류한 강진군수 선거에선 무소속 강진원 후보가 무소속 이승옥 후보에 승리했다.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공천 잡음은 민심 이반과 함께 결국 무소속 돌풍이라는 결과로 표출됐다.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계속해서 불거졌고, 공관위 명단이 공공연하게 나돌면서 애초부터 공정성 논란이 제기됐다.

여기에 현역 국회의원들이 공관위원에 대거 포함된 점도 지적됐다. 2년 뒤 총선을 겨냥해 자기 사람을 심으려는 속셈 아니냐는 곱지않은 시선도 쏠렸고, 공정한 평가가 이뤄지겠냐는 시각이 팽배했다.

'줄세우기' '자기사람 심기' 등 '밀실공천'이라는 구설수가 끊이지 않았고, 민주당이 당초 표방한 개혁공천은 찾아볼 수 없었다는 지적도 빗발쳤다.

대선 패배의 책임으로 당의 쇄신을 기대했던 국민의 기대와는 달리 ‘졌잘싸’의 분위기에 도취해 호남에서 깃발만 꽂으면 된다는 안일한 의식이 무소속 돌풍과 선거 참패를 불러왔다는 시각이다.

‘민주당 공천이 곧 당선’, ‘호남 텃밭’이라는 오만함이 결국 표심으로 표출된 이번 6.1지방선거는 민주당에게 충격적인 성적표로 다가오면서 책임론도 거론되고 있다.

민심의 매서움을 단단히 맛본 민주당이 2년 뒤 있을 총선을 앞두고 어떤 고육지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