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회 남도국악제, 23~24일 여수서 팡파르
제43회 남도국악제, 23~24일 여수서 팡파르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6.2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남실내체육관서...국악경연, 대동한마당, 축하공연 무료 관람…떡메치기 등 부대행사도

[여수/남도방송] 제43회 남도국악제가 오는 23~24일 이틀간 여수진남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

한국국악협회 전라남도지회 주관하고, 여수시지부 주최하며 전라남도, 여수시, 한국예총, 전남예총이 후원하는 이번 국악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3일 오전 9시 30분부터 열리는 첫째마당에서는 고수, 남도민요, 판소리, 무용 부문의 열띤 경연이 펼쳐진다. 

500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고흥 ‘마동매구’의 축하공연도 관람할 수 있다.

24일 열리는 둘째마당은 오전 10시에 시작된다.

뿌리패예술단의 신명나는 모듬북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농악 부문 경연과 떡메치기 부대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진다.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여수의 자랑스러운 민속놀이 현천소동패놀이도 함께 즐길 수 있다.

1979년부터 개최된 ‘남도국악제’는 매년 1,500여명 이상의 국악인이 참가하는 전라남도 대표 국악축제다.

더욱이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국악공연이 취소되면서 이번 ‘제43회 남도국악제’가 국악 애호가들에게는 단비 같은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이번 남도국악제가 모두가 신명나는 가락에 어깨를 들썩이며 국악의 진수를 느껴보는 흥겨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