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성공...자력 인공위성 발사 능력 갖춘 7번째 국가 등극
누리호, 발사 성공...자력 인공위성 발사 능력 갖춘 7번째 국가 등극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6.2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남도방송] 21일 오후 4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목표한 고도 700㎞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사 성공을 5시10분 발표했다.

오후 4시께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2분 뒤 1단을 분리하고 2단을 성공적으로 분리했으며, 4시 3분께 발사 위성 덮개(페어링)를 분리하고 고도 200㎞를 통과했다.

누리호는 이후로도 정상 비행을 이어 갔으며, 오후 4시 13분께 3단 엔진이 정지되며 목표 궤도에 도달했다.

이어 오후 4시 14분께 성능검증위성, 4시 16분께 위성 모사체를 각각 분리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4시 2차 발사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이날 오후 5시 10분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누리호는 독자적인 우주 수송 능력 확보를 위해 1.5톤(t)급 실용위성을 지구 상공 600~800㎞ 저궤도에 추진할 수 있는 3단형 한국형 발사체다. 특히 이번 발사체에는 국내 대학이 개발한 큐브위성 4기를 비롯한 성능 검증 위성이 탑재됐다.

이날 2차 발사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미국·러시아·유럽·일본·중국·인도에 이어 무게 1t 이상 실용급 인공위성을 스스로 힘으로 발사할 수 있는 7번째 국가가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