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개발공사-한국사회복지협-전남사회복지협 업무협약
전남개발공사-한국사회복지협-전남사회복지협 업무협약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6.2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가치 계약제도 전국 확대 협의

[전남/남도방송] 전남개발공사(사장 김철신, 이하 공사)가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 이하 협의회), 전남사회복지협의회(회장 노진영, 이하 전남협의회)와 함께 전남지역의 지역복지 공동체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가치 계약제도’가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협의회가 협력하고, 공사는 협의회가 추진하는 ‘전남고향사랑펀드’를 활성화하는데 협력하는 내용이다.

‘사회적가치 계약제도’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기부 및 지원문화를 계약 분야에 반영하여, 기부실적이 있는 계약상대자에게 가점을 부여함으로써 나눔문화 확산을 유도하는 제도이다.

'전남고향사랑펀드'는 2020년부터 협의회가 지역복지 공동체 구축을 위하여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서 민·관 누구나 고향을 위해 기부하고, 모금된 재원은 고향의 지역복지 공동체 구축을 위해 활용하는 것이다.

공사는 지난 2018년 사회적 약자기업 우대 및 기부실적을 반영한 계약제도 개선 계획을 발표하고, 1단계로 협상에 의한 계약 평가시 중증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기업에 최대 2점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다. 

또한 2단계로 추정가격 2천만원 이하 수의계약 체결시 사회복지시설 기부실적이 계약금액의 1% 이상인 기업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지금까지 약 200개 업체가 1억원을 기부했다.

지난해 8월에는 시설공사 3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 계약의 경우  신인도 평가에 기업이익 사회환원 노력도 항목을 신설하여 직전연도 매출액의 0.04%(누적액)를 사회 소외계층에 기부한 기업에게 최대 1점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공사는 이 제도를 지방계약 우수사례로 제안한 바 있으며, 공공조달 계약과정에 사회적 가치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협의회랑 협력하여 정부건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철신 사장은 “우리나라 사회복지 대표기관인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파트너가 된 점 감사드리며, ‘같이의 가치’가 발휘되어 기부문화가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