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우주천문과학관, 여름 휴가철 특별프로그램 운영
고흥우주천문과학관, 여름 휴가철 특별프로그램 운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7.2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은하수, 달 관측도 가능해
고흥우주천문과학관.
고흥우주천문과학관.

[고흥/남도방송]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고흥우주천문과학관에서는 이달 2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기간에는 은하수와 달 관측도 가능하고, 8월 4일에는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칠석을 맞아 특별관측회가 마련되는데 사계절 중 여름밤에 가장 밝은 은하수를 배경으로 우리 전통 별자리에 등장하는 견우별과 직녀별을 하늘에서 직접 찾아볼 수 있다.
 
고흥군은 이 기간 중 달이 뜨는 시기(8.2~8.10)에는 관람객들이 카메라로 직접 달을 찍을 수 있도록 망원경과 장비를 지원하고, 방문하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에어로켓, 해시계, 태양계 모형 등 다양한 만들기 체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징검다리 연휴인 광복절 연휴인 8월 13~15일도 휴일 없이 운영한다. 
 
고흥우주천문과학관은 우리나라 최대급의 800mm 반사 망원경과 돔영상관을 보유하고 있어 우주의 신비를 생생하게 관측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2층 전시실에는 앙부일구 등 고천문기기와 태양계체중계 및 용오름 현상 체험할 수 있는 기계가 설치되어 있고, 1943년 고흥 두원에 낙하한 운석모형이 전시돼 있다.

3층 전망대에서는 다도해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어 관광객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날씨에 따라 관측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에 천문과학관 방문 전 날씨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휴가기간 동안 많은 방문객들이 몰려 혼잡할 경우, 관측 대기시간이 다소 길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8월 말부터는 토성을, 10월부터는 토성, 목성을 동시에 관측이 가능한 최적기로 이 시기에 천문과학관을 방문하면 관측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고흥우주천문과학관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고흥군 관광정책실
(☎061-830-6691)으로 연락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