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정부 국정과제…현안 실행력 높이자”
김영록 지사, “정부 국정과제…현안 실행력 높이자”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7.2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안 정부 예산 반영․민선8기 비전 과제 완성도․시군 균형발전 등 강조

[전남/남도방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6일 발표가 임박한 새 정부 국정과제 관련 지역 현안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대응 노력과, 민선8기 비전․과제에 대한 막바지 면밀한 검토 및 향후 세밀한 집행계획 수립 등에 온힘을 쏟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새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되는 전남 현안사업이 끝까지 실행되도록 정부 예산 반영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타 정부 정책과제도 꼼꼼히 분석해 활용할 수 있는 것을 잘 찾아, 맞춤형 계획을 세우고 지원을 건의하자”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법무부가 지자체 수요 기반의 ‘지역 특화형 비자’ 제도를 시범 실시키로 한 만큼, 이에 맞춰 농수산․중소벤처 등 분야의 필요한 인력을 잘 수급하게끔 전남형 인력대책을 마련하라”며 “법무부 제도에 맞는 프로그램을 잘 만들고, 그걸로 부족하면 더 획기적인 대안을 찾아 건의토록 하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오는 8월 7일께 법무부장관을 면담, 외국인 인력 수급과 무안국제공항 무비자 입국제도 등 지역 현안을 건의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또 “마무리 작업이 한창인 민선8기 비전․공약위원회와 협업을 잘 해 8대 분야 100대 과제의 완성도를 높여달라”며 “이는 앞으로 4년간 도정의 기본이 될 과제이므로, 예산 확보와 사업계획 및 집행계획 등 후속작업도 차질 없이 속도감 있게 추진해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를 실현하자”고 독려했다.

시군 간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김 지사는 “시군단위에 100억 원씩 지원하는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산업’ 공모를 통해 지난 3년간 12개 시군을 선정, 핵심 동력을 지원했다”며 “남은 10개 시군에 대해선 공모를 지양하고, 사업계획을 일괄로 받아 계획과 균형발전 척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단계별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개선하자”고 밝혔다. 또한 “남도의병역사박물관이나 도립미술관처럼 도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직접 하고, 시군에서 섬이나 숲공원 등 300억 규모 이상 대형 프로젝트 아이디어가 있으면 수시로 접수해 지원하는 방안도 지역균형 차원에서 종합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선 “청내부터 출입자 발열체크 등 방역을 잘 하고, 출장이나 휴가 복귀, 혹은 휴무일 후 출근 시 간이검사를 하는 등 공직사회부터 체계적인 차단 노력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특히 도내 어려운 계층에게 간이키트 등 필요한 지원 대책을 꼼꼼하게 챙겨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최근 출시된 공공배달앱 ‘먹깨비’에 대해선 “민간 앱을 이용하는 것보다 공공배달앱을 이용하는 것이 도민과 소상공인 모두에게 혜택이 크다는 점을 잘 홍보하라”며 “특히 파격적인 인센티브 등을 통해 가맹점을 빨리 늘려 소비자가 불편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