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귀농인 농창업·주택 지원 전국 최다
전남도, 귀농인 농창업·주택 지원 전국 최다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7.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국 19% 규모 614억 확보…매년 4만 명 인구 유입 효과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올해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사업 자금으로 전국 최대인 614억 원을 확보해 귀농인의 안정적 농업·농촌 정착을 이끌고 있다. 이는 전국 3천251억 원의 19% 규모다.

귀농 창업자금은 도시지역에 1년 이상 거주한 후 전남에 전입한 지 5년 미만인 만 65세 이하 세대주 중 ▲귀농교육 100시간 이상 이수 귀농인 ▲농촌지역에 거주하면서 최근 5년간 영농경험이 없는 비농업인에게 지원한다.

자금은 농지 구입, 농식품 제조·가공시설 신축, 가축 입식 등 영농기반 구축에 쓰인다. 최대 3억 원을 지원하며, 연리 2%, 5년 거치 10년 균등상환 조건이다. 여기에 추가로 연 1% 이자를 3년간 지원한다.

귀농인의 생활 공간 마련을 위해 주거 구입․신축에 필요한 주택자금은 최대 7천500만 원을 연리 2%, 5년 거치 10년 균등상환 조건으로 지원된다.

전남도는 올해 상반기 귀농 창업자금 417억 원을 170명에게 지원했으며, 하반기 자금 197억 원은 시군에서 8월 중 대상자 선정을 마치면 본격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일정 기간 도내에 머무르며 농촌 문화를 체험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을 추진하고 도시민 대상 교육․상담․정착을 한 번에 서비스하는 ‘귀농산어촌 종합지원 서울센터(서울 양재동)’ 운영하는 등 다양한 귀농인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매년 4만 명 이상의 귀농어귀촌인이 전남에 유입되고 있다.

정광선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귀농 창업자금을 해마다 꾸준히 확보해 농촌 이주 초기 자금력이 부족한 귀농인이 최대한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며 “전남을 전국에서 가장 귀농어귀촌하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남도는 귀농 창업자금으로 역대 가장 많은 737억 원을 확보해 농업 창업자금 336건, 주택자금 111건을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