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40개 시민사회단체 “경전선 도심통과 반대 투쟁 불사”
순천 40개 시민사회단체 “경전선 도심통과 반대 투쟁 불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8.1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반대 성명서 발표.."명백한 지방 차별..대정부 투쟁할 것"
지난해 3월 16일 경전선 순천 도심 통과 계획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집회을 갖고 정부의 계획에 결사 반대를 외치고 있다. 

[순천/남도방송] 순천지역 40개 시민사회단체가 경전선 도심통과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했다.

4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순천 경전선 순천도심통과반대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1일 경전 경전선 전철화 광주 송정~순천 구간 가운데 순천 도심의 통과 계획에 대해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책위는 “이미 2021년 경전선 광주~순천 전철화 사업은 환영할 일이만 기존 노선을 유지하는 전철화 계획으로 시민 의견수렴 없이 순천 도심을 통과하는 계획수립 과정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수도권에서는 GTX 건설과 SRT를 개통하면서 도심부는 물론, 농림지역도 지중화선로를 기본으로 하고 있는데 합당한 사유가 없이 기존선로를 유지함으로써 순천 도시 교통 마비와 안전을 위협하는 일은 명백히 지방을 차별하는 나쁜 사례”라고 질타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2월 16일에 국토부를 찾아가 경전선 전철화 순천 도심구간 계획을 변경해달라는 뜻을 모은 시민 1만1432명의 서명서를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계획변경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지역 반발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순천시는 최근 전라남도, 대통령실을 방문해 경전선 도심통과 구간 기본 계획 변경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난색을 표하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시장과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 시민단체가 한 목소리로 경전선 광주~순천 전철화 사업 계획 도심통과 계획에 대한 수정을 강력히 요구해야 하고 대정부 투쟁도 불사해야 한다”면서 “시민의 안전과 도시 미래를 차단하는 경전선 도심 통과 계획을 전면 수정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순천시 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2019년 사업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당시 경제성 논리를 내세우면서 순천 지역의 의견수렴 과정이 배제된 채 기존 노선 활용계획을 고수해 지역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