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민단체 “의회, 행정사무감사 통째로 공개하라” 촉구
여수시민단체 “의회, 행정사무감사 통째로 공개하라” 촉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9.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27일 시의회서 1인 시위
여수시의회 제223회 정례회.
여수시의회 제223회 정례회.

[여수/남도방송] 여수시의회가 행정사무감사 과정을 비공개로 하면서 밀실 감사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민단체가 전체과정을 공개하라고 강도 높게 촉구했다. 

여수시민협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의회 행정사무감사 7일 전체과정 공개를 촉구하며 시민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민협은 시정질문이 열리는 23일 오전, 3차 본회의인 27일 오후에 각각 시의회 앞에서 촉구 집회를 갖고 행정사무감사 과정 전체 공개를 촉구할 방침이다.

시민협은 “26명 전체 의원 공개 질의서 답변 결과 13명이 찬성하고 나머지 대다수 의원이 시의회 결정에 영향을 받는 상황에서 김영규 의장의 올바른 결단을 기대했으나 7일 중 2일 강평 과정만 공개키로 한 결정은 수긍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전체과정을 공개해야만 시의 현안과 문제점을 확인할 수 있고 의회의 전문성을 가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민협은 행정사무감사 방식을 일대일 면담방식에서 회의방식으로 전환하고 인터넷 생방송과 회의록 공개를 요구해 왔다. 

시민협이 전남북 36개 지역의 행정사무감사 방식을 조사한 결과 일대일 면담방식으로 진행하면서 한 번도 시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회의록조차 없는 지역은 전남북 11개 시 중 여수시의회가 유일하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