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60대 청년회장 있는 전남현실, ‘초고령화·지방소멸’ 체감”
천하람, “60대 청년회장 있는 전남현실, ‘초고령화·지방소멸’ 체감”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2.09.2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개혁2050, 2050년 미래를 신진정치인이 함께 준비하자는 취지

[순천/남도방송] 여야 청년정치인들이 ‘정치개혁’을 주제로 뭉쳐 협치를 도모한다. 25일 중앙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 청년 정치인들은 ‘정치개혁 2050’이라는 모임을 꾸리고 매월 정기적으로 정치·사회·노동 개혁,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연속 토론회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의 이탄희·전용기 의원, 이동학 전 청년최고위원, 국민의힘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 천하람 혁신위원, 정의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조성주 전 정책위 부의장 등이 모임에 소속해 있다.

이 신진정치인 모임에 국민의힘 순천갑 지역위원장 천하람 변호사가 함께 했다. 현재 국민의힘 혁신위원이기도 한 천 위원장은 “오는 27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정치제도개혁’을 주제로 첫 토론회가 열리며 김태일 장안대 총장이 발제를 맡았다”고 전했다. 

천 혁신위원에 따르면,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과 민주당 이동학 전 최고위원이 의기투합하여 기획”하였고, “앞으로 다가올 2050년의 미래를 여야의 신진정치인들이 함께 준비하자는 취지다”는 설명이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워, 천하람 혁신위원,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전용기 의원, 이동학 전 최고위원, 조성주 정의당 전 정책위 부의장 등이 참여중이고, “여야중진협의체처럼 청년정치인들도 당적을 가리지 않고 협력하며 자유롭게 토론해보자는 것이다”고 했다.

여야가 정쟁에 매몰되어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고 있는 정치현실을 극복하고, 다양한 관점으로 지방소멸, 초고령화, 초저출산, 노동개혁, 정치개혁 등 미래를 대비하는데 꼭 필요한 아젠다를 다루자는 것이 근본 취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첫 주제로 정치교체 필요성을 다룰 예정이며, 천하람 혁신위원은 “특히 전남의 경우 정치의 다양성, 건전한 경쟁구도, 정치후속세대의 양성 등이 취약한 상황임. 소선거구제와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한 정치제도와 문화의 개혁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며 27일 토론회에서 개혁방향에 대한 제안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천하람 혁신위원은 본인의 역할, 지역과 관련된 사안의 주안점에 대해 “지방소멸, 초고령화 같은 이슈는 수도권에서는 체감하기 어렵다”면서 “지하철에 젊은 사람이 넘쳐나기 때문이지만 전남의 현실은 완전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그나마 전남의 제1도시인 순천도심의 경우 상황이 나은 편이지만, 순천의 읍면지역으로만 가도 한 집 건너 한 집이 빈집이 아니라, 한 집 건너 세 집이 빈집이고 60대의 청년회장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고 꼬집으며, 그렇기에 “전남에서 정치하는 젊은 정치인의 시선으로 우리 지역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