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의원, 민주당에 경전선 등 순천예산 요청 적극 건의
소병철 의원, 민주당에 경전선 등 순천예산 요청 적극 건의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2.09.3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도부, 예결위원장ㆍ간사가 “우회 예산 확보 및 예타 면제” 강력 요청

[순천/남도방송]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은 30일, 더불어민주당-전라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경전선 사업과 전남 디지털애니메이션 센터 등 순천시 예산 요청 의견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와 예결위원장ㆍ간사에게 “경전선 사업 관련하여 순천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에 보다 더 중요한 것이 전남도가 예상하는 추가예산 2,500억원을 예타 면제로 처리해 주어야 한다” 고 강조하고 “경전선 사업에 대한 순천시민의 민심이 분출되고 있는 만큼 더불어민주당과 전라남도가 철저하게 챙겨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적극적으로 “경전선 문제 중 순천 구간에 대해 시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예타 면제와 추가예산 2,500억 확보를 반드시 챙겨주시길 요청한다”고 당 지도부에게 건의했다.

또한 소 의원은 어제 경전선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원희룡 장관에게 국민의힘 전남도당, 순천시 등 지역민과 소통을 하도록 지시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언급하며, “대통령께서 지시한 내용이 실효성이 있으려면, 정부가 예정했던 기본계획 고시를 공청회 등 충분한 절차를 진행한 후로 연기하고, 우회에 따른 예산 확보 방안과 예타 면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향후 목표를 구체적으로 짚었다.

소 의원은 이미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 질의답변과 국무조정실에 서면질의를 통해 “국토부의 기본계획 고시 전에 순천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공청회 등이 반드시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해왔고 “통과의례가 아닌 시민들의 의견을 귀를 열고 수용하겠다는 정부의 자세가 전제되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이외에도 소 의원은 순천시 국고 예산 사업들 중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앞두고 생태도시에 걸맞는 ▲민속박물관 호남분관 유치 ▲전남 디지털 애니메이션 센터 조성 ▲황전 및 조례 지역 하수관로 정비 등에 대해서도 그 필요성을 역설하며 민주당 지도부와 전라남도가 순천시가 건의한 예산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