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조선낙원’…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 21일 팡파르
‘여기어때? 조선낙원’…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 21일 팡파르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2.10.0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중놀이’, ‘수문장 교대식’, ‘기마장군 순라의식’, ‘전통 혼례식’ 등 볼거리 다채

[순천/남도방송] ‘제27회 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순천낙안읍성 일대에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낙안읍성보존회(회장 이광수)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3년 동안 개최되지 못하다가 여행의 계절 가을, 여행하기 좋은 관광명소가 즐비한 순천 낙안읍성 일원에 ‘여기어때? 조선낙원’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낙안읍성은 2000년이 넘는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조선시대 계획도시로 현재도 주민이 실제 거주하고 있는 유일한 민속마을이다. 사적 302호이자 CNN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 16위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는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되기도 했다.

남정숙 총감독은 이번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을 온 가족 모든 연령대가 소통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한 데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낙안읍성 전통재현 프로그램 ‘백중놀이’, ‘수문장 교대식’, ‘기마장군 순라의식’, ‘전통 혼례식’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취타대, 조선무예 24반, 남사당놀이 사물놀이와 댄스 배틀이 마련돼 관람객들에게 재미를 준다. 

또한 축제의 열기를 더할 창극 ‘김빈길 장군’, 국악인형극 ‘낙안읍성 훨훨날다(부제-이야기 파시오)’, 관객에게 감동을 전해줄 낙안의 가을밤 국악과 재즈 등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체험 프로그램으로는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전통악기 ▲전통 연날리기 전시프로그램 ▲송만갑제 판소리 ▲오태석제 가야금병창 ▲두부 만들기 등 다양한 물품을 직접 만드는 행사가 준비됐다.

또한 이번 축제 기간에는 먹거리 행사인 ‘제7회 전통향토음식축제’가 함께 열려 순천, 벌교의 싱싱한 식재료로 만든 남도의 우월한 음식을 선보인다. 낙안읍성보존회 담당자는 “이번 축제가 가족, 연인, 남녀노소 누구나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새로운 활력을 충전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순천 낙안읍성은 1983년 6월 14일 사적 302호로 지정됐다. 넓은 평야지대에 쌓은 총길이 1420m, 높이 4m, 너비 3~4m의 네모형 석성으로 1~2m 크기의 정사각형 자연석을 이용해 견고하게 쌓아 끊어진 곳이 없이 웅장하다. 현재 낙안읍성은 동내, 서내, 남내 등 3개 마을을 둘러싸여 있으며, 낙안읍성보존회는 해마다 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를 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