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돌입...전남동부권 물류 이송 비상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전남동부권 물류 이송 비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11.2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원 2500여 명 24일 기해 총파업 출정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및 전 차종 확대 등 요구
긴급 배차 물량 확보 및 제품 조기 출하 조치…장기화 우려
화물연대 전남동부권 노조원 2500여 명이 24일 0시를 기해 광양항 허치슨 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 전남동부권 노조원 2500여 명이 24일 0시를 기해 광양항 허치슨 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여수/남도방송] 화물연대 전남본부 여수·광양 지역 등 전남동부권 노조원 2500여 명이 24일 0시를 기해 광양항 허치슨 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기업들의 물류 이송에 비상이 걸렸다.

'총력 투쟁'을 선포하며 2500여 명이 물류 운송 거부에 동참한 가운데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 차종, 전 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전 운임제는 안전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사업체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3년간(2020~2022년) 한시적으로 도입됐다. 오는 12월 31일 종료된다.

화물연대는 지난 6월 7일부터 8일간 총파업을 벌인 이후 5개월여만에 또다시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 여천컨테이너지부, 컨테이너지부, 광양지부, 순천지부, 여수지부 소속 1800여 대의 화물차가 멈출 전망이다.

화물연대는 출정식 후 파업 조합원을 나눠 여수산단 주요 공장 출하장을 비롯한 거점에서 화물의 진·출입을 막는 등 집단행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들은 공장 입구에서 상시 대기하며 운송 거부와 함께 사측의 대차 운송을 감시하는 등 활동을 이어간다.

이런 가운데 여수산단 주요 기업들과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파업 장기화 등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업들은 파업 기간 중 긴급 배차 물량 확보와 제품 조기 출하를 통해 재고 물량을 긴급히 해소하고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생산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광양항 등 주요 항만은 컨테이너 부두 장치율이 현재 60∼70%대로 아직은 여유가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물류 적재에 한계를 빚게 될 우려가 크다. 

때문에 부두 운영사에 긴급·장기 적체 화물 및 빈 컨테이너에 대한 조기 반출을 요청한 상태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을 비롯한 광양항 관련 당국도 대비에 들어갔다. 여수해수청과 여수광양항만공사 등은 파업을 대비해 비상수송대책회의를 열고 수송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