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총파업' 화물연대, 광양항 봉쇄…업계 "생산·출하 차질 불가피"
르포] '총파업' 화물연대, 광양항 봉쇄…업계 "생산·출하 차질 불가피"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2.11.2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운임제’ 확대적용 주장, 15일 1차교섭 이후 접촉 끊어
산업계 ‘좌표 찍히면 끝’ 긴장…장기화 땐 부품·공기 등 차질
총파업대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24일 오전 광양 국제컨테이너 항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총파업대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24일 오전 광양 국제컨테이너 항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남도방송] 24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가 총파업대회를 열고 광양 국제컨테이너항 진·출입을 막는 ‘봉쇄투쟁’에 돌입했다.

이날 검은 복장에 빨간 머리띠를 맞춰 두른 화물연대 노조원들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등 구호를 산발적으로 외쳤다.

이날 참가한 노조원은 1500여 명(주최 측 주장)이다.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고, 주요 물류거점에서 화물 진·출입을 막는 봉쇄 투쟁에 나서면서 물류대란도 예상된다.

이번 총파업 쟁점은 안전운임제 연장이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도록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 22일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추진하겠다는 중재안을 내놔 화물연대의 핵심 요구를 일부 수용했다. 

하지만 화물연대는 현재 컨테이너·시멘트 운송 차량에만 적용되는 안전운임제를 철강·자동차·위험물·곡물·택배 지간선 차량까지의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는 지난 15일 1차 교섭 이후 접촉이 일절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산업계는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긴장 상태다. 당장 육상운송에 의존하는 시멘트와 철강업계가 타격을 받게 되고, 이어 건설업계, 자동차업계 등으로 파업여파가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선박 등에 물류를 싣는 일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광양항의 한 물류창고업체 관계자는 “날짜에 맞춰 물량을 제때 내보내야 하는데, 이번 파업으로 생산과 출하에 차질이 생길 게 확실하다”고 말했다.

위광필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 부본부장이 파업집회 사회를 보고 있다.
위광필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 부본부장이 파업집회 사회를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