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바랑산 풍력단지 조성 반발
순천 바랑산 풍력단지 조성 반발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2.11.3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대책위, 정부종합청사 앞 시위..환경영향평가협의 불승인 촉구집회’ 열어

[전국/남도방송] 전남 순천시 승주읍·월등면·서면 주민들로 구성된 순천 바랑산 풍력단지조성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손용권)가 풍력발전단지 건설사업의 전면백지화를 요구하며 29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순천시 승주읍·월등면·서면 일대에 높이 200m규모 풍력발전기 9기(설비용량 약 40MW) 설치를 검토하는 환경영향평가협의가 진행되자, 해당 지역민들은 강력히 반발하며 불승인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풍력발전기 설치로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잃어버릴 수밖에 없는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도, 지역민들에게 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장소조차 알려주지 않고, 정보공개 요청도 거부했으며 지역주민과 단 한번의 상의없이 환경영향평가가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생태보호종 이동통로 확보와 △국유림 훼손 없는 진입로확보 △500m내 거주민에 대한 이주대책을 세우라는 환경영향평가협의 요구에도 개발업자인 ㈜바랑산 풍력은 인근 주민들이나 이장들과 협의, 의견수렴을 하지 않은체 보완서류를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위사실에 기초한 형식적인 서류 몇 장으로 환경영향평가협의를 통과하려는 것은 지역민을 기만할 뿐만 아니라, 산림생태환경을 파괴하고 생태수도 순천을 침탈하는 행위로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환경부에도 “지역민 절대다수가 풍력발전기 설치를 반대하고 있음에도 업자중심의 행정행위를 하고 있다”며 “투명한 정보공개와 환경영향평가협의 보완서류 반환과 불승인을 요구하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바랑산 풍력은 지난 2월 순천시 승주읍·월등면·서면 일대에 걸쳐 200m규모 발전기 9기(설비용량 약40MW)를 2024년 12월까지 건설하겠다며, 개발행위 허가신청서를 순천시에 제출해 환경부에서 환경영향평가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풍력발전기가 세워질 지역은 법 보호종인 삵과 담비, 수리부엉이 등이 서식하고 있는 생태보존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