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순천만잡월드 부실 운영' 감사 결정
감사원, '순천만잡월드 부실 운영' 감사 결정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3.01.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노위 '부당해고' 결정 이어
순천시 관리·감독 감사 받아
공공연대노조 순천만잡월드지회는 1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순천시에 대한 감사원의 공익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공연대노조 순천만잡월드지회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익감사 실시를 촉구하고 있다. 

[순천/남도방송] 청소년 진로체험관 순천만잡월드가 부당해고·임금체불 등을 두고 노사 양측이 첨예한 가운데 최근 전남지방노동위원회의 노동자 '부당해고' 판정에 이어 이번엔 감사원이 감독기관인 순천시에 대한 감사를 결정했다.

18일 순천만잡월드노조에 따르면 감사원은 노조가 지난해 12월 1일 청구한 순천시 감사요청에 대해 지난 12일 '감사실시' 결정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노조에 통보했다. 

2021년 10월 개관한 순천만잡월드는 순천시가 국가정원 인근에 국비 231억원, 시비 256억원 등 총 487억원을 들여 지었으며 민간업체 ㈜드림잡스쿨에 위탁해 운영 중이다.

순천만잡월드 사태는 노동자들이 조례에 맞는 운영을 요구하며 노조를 결성하자 사측이 직장폐쇄와 해고 등으로 맞서면서 촉발됐다.

순천만잡월드지회(지회장 신정화)에 따르면 순천만잡월드는 개관 초기부터 노동조건 문제가 불거졌다. 체험관에서 학생들을 지도하는 전문강사를 1년 단위 계약직으로 채용하면서 6개월 수습기간을 뒀다. 

개관 한 달 만에 노동자들은 순천시, 사측이 간담회를 열어 수습기간을 비롯한 여러 문제들에 대해 시정조치를 주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운영과정에서 겨울작업복이 지급되지 않아 직원들이 겨울에도 반팔 옷을 입었고, 회사에 돈을 내는 유료자격증 취득을 사측이 직원들에게 요구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결국 지난해 11월 노조가 결성됐고 사측은 같은 달 재계약 심사를 앞둔 조합원 6명에게 계약만료에 따른 근로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잡월드는 이용객이 늘어 꾸준히 신규채용을 해왔고 계약만료 통보를 받은 6명 중 2명은 우수사원 표창을 받기도 했다.

해고자들은 노조 결성에 따른 부당해고 정황이 의심된다며 전남지노위에 구제신청을 했고, 노사 임금·단체교섭은 결렬돼 노조는 지난해 11월 말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그러자 회사는 부분파업 일주일 뒤인 같은 해 12월 1일부터 직장폐쇄를 결정했다. 노조는 같은 달 8일부터 순천시청 앞에서 순천시장과 면담과 위탁업체 계약해지를 촉구하며 천막 철야농성을 시작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관리·감독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관리감독을 했고 지난해 노조에서 요구한 일부 사항에 대해 조치하라고 수탁사에 권고한 바 있다"며 "현재 시에서 감사해 수탁사로부터 소명자료가 제출돼 검토 중인 상태이며 사태를 해결하고자 수탁사, 노조와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