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2월 관광지 '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전남 2월 관광지 '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3.01.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광양시에 있는 전남도립미술관 전경
▲전남 광양시에 있는 전남도립미술관

[광양/남도방송] 전남 광양시는 전남도가 이달의 추천관광지 2월 테마 '역사가 살아 숨쉬는 예향, 전라남도 탐방기'에 전남도립미술관과 광양예술창고가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전남도립미술관은 광양시민을 비롯해 도민의 문화 수요를 충족하고 전남의 국제 위상을 강화하며 국제적 미술관 반열의 진입을 꾀하고 있다. 개관전 '산을 등지고 물을 바라보다'를 시작으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리움미술관 순회전' 등 잇따른 대형전시로 스펙트럼을 확장하고 있다.

현재 특별기획전 '인간의 고귀함을 지킨 화가, 조르주 루오'전, 신 소장품전, '고화흠 ; 이제서야 비로소 나의 백안(白岸)을 찾아' 등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9일 폐막을 앞둔 조르주 루오전은 미제레레, 회상록 등 대표작 200여 점을 선보인 블록버스터 전시로 미처 관람하지 못한 애호가들의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신 소장품전은 오는 3월, 개관 2주년을 맞는 도립미술관 정체성과 방향성을 가늠하고 미술관의 가능성과 미래를 한자리에서 읽을 수 있는 뜻깊은 전시다. 미국 출신 흑인 작가 '리처드 케네디'전, 세기의 컬렉션으로 국내 미술계에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등으로 관람객을 맞을 계획이다.

미술관 1층, 아트숍과 카페테리아를 갖춘 'FLATFORM 660'은 물자와 승객이 오가던 옛 광양역의 '플랫폼'과 현주소 '660'을 상징하는 쉼터로 관람의 긴 여운을 음미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전시 공간이다.

미술관 앞마당과 연결된 예술창고는 다채롭고 유연한 프로그램으로 지역민들과 활발하게 호흡하며 미술관 방문객을 자연스럽게 흡수하고 있다. 60년 된 폐창고를 재생한 예술창고는 미디어 영상실, 이경모 아카이브 등으로 구성된 '미디어A', 소통 공간이자 문화쉼터인 '소교동B'로 구성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정구영 관광과장은 "광양은 전남도립미술관, 광양예술창고 외에도 인서리공원, 섬진강작은미술관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공간을 중심으로 시민과 관광객으로부터 새롭게 주목받는 문화관광의 도시다"고 말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