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티파크 공익사업 승인…100억 약속 지킬까
여수시티파크 공익사업 승인…100억 약속 지킬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0.09.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실효성 논란으로 여수시의회가 그동안 5번이나 부결시킨 여수 시티파크리조트 사회공익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의회의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사업의지 논란과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는 실효성 문제 등이 붉거지면서 사업자가 승인을 위해 시의회를 상대로 로비까지 펼쳤다는 뒷말이 무성하면서 석연치 않은 행정절차를 밟게됐다.

여수시의회(의장 김영규)는 16일 오후 열린 제12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시티파크리조트 공익사업 이행에 따른 유스호스텔 기부채납 건'을 가결했다.

여수시 돌산 진모지구 1만2139㎡ 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건축면적 2441㎡, 연면적 6722㎡) 규모의 유스호스텔을 건립하는 이 사업은 총 37실에 220명을 수용 가능하다.  

당초 사업은 도심 내 보전녹지였던 사업지를 골프장 특구로 전환해주는데 따른 허가 조건으로 사업자가 사회공익의 일환으로 건물을 지어 여수시에 기부 채납하는 형식이었다. 

하지만 객실수를 비롯 각종 부대시설 부족에 따른 실효성 부족으로 의회에서는 그동안 체육시설이나 위락시설로의 사업변경을 권유해왔지만 사업자측은 자신들이 이 사업을 직접 주도하겠다며 고집을 꺾지 않아 끈질긴 공방이 이어져왔다.

사업자인 (주)여수관광레져는 현재 800억원대 부채로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는 가운데 부대시설 미완공에 따른 리조트 전체 준공허가를 받지 못해 정식 영업을 하지 못한채 시범라운딩 수입만으로 간간이 운영하고 있는 열악한 상황이다.

의회는 박람회 지원시설 가운데 하나인 이 리조트를 우선 살리고 보자는 취지에 따라 100억대 유스호스텔 건립 약속이행에 따른 조건부 준공허가를 내주는 것으로 합의했다.

승인을 놓고 의원들 간 의견도 분분하다.

A의원은 “막상 준공허가를 내줬는데 사업자가 공사를 하지 않으면 이를 제제할 법적장치가 없다”면서 “200실 규모의 시설로는 도저히 경영의 수지타산을 맞출 수 없는 것이 명백한데 사실상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B의원은 “부채만 수백억대인 사업자가 직접 유스호스텔을 짓겠다고 하는데 실제 100억을 투입할지도 미지수다"면서 "이를 확인할 시스템이 사실상 없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사업자의 진실성인데 100억대 공사의 검증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충석 여수시장도 얼마전 “100억원을 투자하는데 220명 밖에 수용하지 못한다는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한 만큼 투자 비용에 반해 수용 규모가 적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여수시 담당부서에서는 설계도와 내역서를 중심으로 철저한 검증작업을 거치는 한편 시민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공사과정과 내역 일체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사업자는 구체적인 사업설계와 내역 공개를 거부하고 있어 사업비에 관한 의혹은 증폭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수년간 사업자체를 완강히 반대해온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유스호스텔 설계서부터 공사내역 일체를 낱낱히 밝혀내고 시민 감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어 또 한번 진통이 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