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티파크 졸속행정, 약속불이행” 여수시장 책임론
“여수시티파크 졸속행정, 약속불이행” 여수시장 책임론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1.03.0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협, 성명서 통해 공익사업 이행 촉구

[여수/남도방송] 경영난으로 워크아웃을 신청한 상태에서 골프장 준공허가를 내 논란을 빚고 있는 여수 시티파크리조트와 관련 여수시민협이 공익사업 약속 불이행과 졸속행정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며 여수시장에 책임론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협은 지난달 28일 성명서를 내고 “2004년 사업 초기부터 지역단체로부터 주민 건강권 훼손, 인근 학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자연환경(도심녹지대) 파괴 등의 지적을 받고 사업철회 요구를 받아온 여수 시티파크 리조트 도심골프장(이하 도심골프장)이 워크 아웃 신청, 공익사업 약속 불이행 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고 밝혔다.

여수시티파크리조트는 지난 2004년 골프장 사업인가 받을 당시 100억원대 청소년수련시설을 건립하는 내용의 공익사업을 추진키로 시와 협약을 맺고도 경영난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 공익사업을 미루어왔다.

시민협은 "시가 그동안 '도심골프장과 관련해 개별 준공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오다 공익사업 불이행과 진입도로 형질변경 미준공 상태에서 2월 10일 워크아웃 회사에게 도시계획시설(골프장)사업 실시설계인가 승인을 해준 것은 졸속행정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여수시장과 시는 민선3기인 2004년 11월 지역특화와는 거리가 먼 도심골프장을 특구사업으로 재정경제부에 신청해 2006년 2월 특구사업으로 확정됐지만 대표적인 난 개발 사업이라는 오명을 남겼다"고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여수시장은 도심골프장 회사에서 지역사회와 약속했던 공익사업의 불이행에 대하여 분명한 책임을 지고 공익사업의 구체적 이행방법을 제시하라”면서 “아울러 여수시장과 시는 도심골프장을 거울 삼아 도심녹지대 훼손, 사업효과 불투명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는 용기공원 주차장 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