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사용하지만 자세히 몰랐던 비상등 사용법
자주 사용하지만 자세히 몰랐던 비상등 사용법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6.10.05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투고/순천경찰서] 우선 비상등이란 말 그대로 긴급하거나 위급할 때에 다른 사람에게 그것을 알리기 위하여 켜는 등을 말하는데, 운전을 하다보면 비상등을 자주 사용하지만, 초보운전자를 비롯하여 대다수 운전자들에게 비상등을 언제 사용하는지 물어보면 제대로 사용법을 잘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다.

지금부터 매너운전을 위해 비상등 활용법을 숙지하도록 하자.

첫째 긴급제동 시에 사용한다. 주행 중 어떠한 이유로 전방에 정체가 되고 있다면 즉시 비상등 버튼을 작동시켜야 한다.

주행 상황에서 전방 차량이 급정거를 하게 되면 뒤따르는 차량의 추돌 위험이 매우 높아져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비상등으로 뒤따르는 차량에게 속도를 줄이거나 안전거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미리 알려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둘째 시야확보가 어려운 악천후 시에 사용한다. 비상등의 크기는 차량에 따라 다르지만 그 존재의 이유에 맞게 빛이 아주 잘 퍼진다.

그래서 고속도로와 같은 곳에서 갑자기 폭우가 내리거나 폭설이 내릴 때 혹은 짙은 안개 등으로 전방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을 때 작동 시켜주면 뒤따르는 차들에게 주의하라는 경고와 함께 내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셋째 주차할 때 사용한다. 복잡한 주차장에서 빈자리를 찾았다고 갑자기 후진을 하면 굉장히 위험하다.

주차를 할 때 뒤에 오는 차량에게 주차를 할 테니 먼저 지나가거나 주차할 수 있는 거리를 확보해 달라는 의미에서 비상등을 사용한다.

마지막으로 사과의 의미로 사용한다. 예를 들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할 때가 종종 있다.

이 때 차선을 무리하게 변경하면 뒤에서 접근하는 차량과 추돌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뒤에 있는 차는 놀라서 기분이 좋을 리가 없을 것이다.

이럴 때 미안하다는 의미로 비상등을 사용하면 보복운전도 피해 갈 수 있을 것이다.

대처가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을 때 당황하지 말고 가장 먼저 해야 되는 것은 제2의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고, 그때그때 활용할 수 있는 게 비상등이다.

우리 모두 비상등 사용법을 숙지하여 오늘도 무사히 안전운전하자!

순천경찰서 송광파출소 진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