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차민식 신임 사장 취임
여수광양항만공사 차민식 신임 사장 취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8.11.0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조직, 현장에서 답하는 조직 만들 것” 강조

차민식(60) 전(前) 부산항만공사 경영본부장(부사장)이 제4대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5일 차민식 신임 사장이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임기는 이날부터 2021년 11월 4일까지 3년간이다.

차 신임 사장은 광주광역시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동아대 항만물류시스템 석사와 서울대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삼미해운, 범양상선, 삼선해운, 서울라인, 엔시스 등 해운항만 기업에서 22년간 실무 경험을 쌓았으며 2004년부터는 부산항만공사에서 선진경영팀장, 기획조정실장, 경영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차 신임 사장은 취임사에서 “지난 36년여간 쌓아 온 해운항만 현장의 경험과 공기업의 경영방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여수광양항만공사를 안정된 공공기관으로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만 운영의 자율성을 확립하고 공사 직원 모두가 자부심을 갖고 일하는 즐거운 일터, 국가의 항만정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고 집행하며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공기업을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