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신임 소방공무원 교육생, 심정지 환자 살려내
광주 신임 소방공무원 교육생, 심정지 환자 살려내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8.11.1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일 운동 중 구급차 도착 전까지 18분간 심폐소생술
강종구(왼쪽)·김대엽 교육생.

소방공무원 채용 시험에 합격해 신임 소방사반 교육과정을 밟고 있는 교육생 2명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의 생명을 구해 화제다.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11일 오전 9시42분께 광산구 임곡초등학교에서 조기축구회 활동을 하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양모(남·53) 씨가 광주소방학교 강종구·김대엽 교육생의 심폐소생술로 위험한 순간을 넘겼다.

이들은 휴일 조기축구 동호회 활동을 하다 경기장 밖으로 나간 공을 주어오던 양 씨가 쓰러지는 것을 보고 곧바로 달려갔다.

양 씨는 의식을 잃고 비정상적인 호흡을 보이는 상태로, 주위에 119 신고를 요청한 후 교육과정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에 따라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18분 동안 교대로 지속적인 흉부압박을 실시했다.

또한, 다른 회원들에게는 구급차에 현장을 안내토록 하고 학교에 자동심장충격기가 있는지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구급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광산소방서 구급대원의 환자 평가 결과 의식과 맥박이 없어 즉시 자동심장충격기(AED)를 한 차례 실시, 잠시 후 호흡과 맥박, 의식이 회복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양 씨는 응급처치 후 대학병원으로 다시 옮겼으며, 현재는 안정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강종구·김대엽 교육생은 “평소 같이 운동하는 회원이 쓰러지는 것을 본 순간 떨렸지만 바로 소방사반 교육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을 하게 됐다”며 “생명을 구했다는 소식에 소방공무원이 된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빠른 판단으로 시민의 생명을 살려낸 두 교육생은 광주소방학교에서  16주간 기본 소양과 화재, 구조, 구급 등 실무교육을 받은 후 일선 소방관서에 배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