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소제마을 토지 보상 착수...405필지 64개동
여수 소제마을 토지 보상 착수...405필지 64개동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7.0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24억원 투입, 2023년 준공
여수시 소호동 소제마을 전경.
여수시 소호동 소제마을 전경.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공영개발로 추진중인 소호동 소재마을 택지개발사업 토지 보상에 본격 착수했다.

시는 지난 6월 17일부터 토지 405필지, 주택 64동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상은 지금까지 80여 건이 접수됐다. 앞으로 주민 홍보와 이해가 높아지면 보상 신청이 늘어날 전망이다.

시는 올 12월까지 보상을 완료하고 택지조성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 말까지 택지조성을 마무리하고 2023년 입주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소재마을 41만8000㎡ 부지에 사업비 1324억 원을 투입해 택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계획인구는 7985명이며 3193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6월 전라남도로부터 택지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후 10월부터 보상물건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올 3월에는 보상협의회를 개최했고, 3월부터 6월까지 감정평가도 진행했다.

5월에는 민간 개발을 주장하는 토지소유자들과의 행정소송에서 승소했고, 토지 보상금 500억 원을 확보하는 등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제지구는 마지막 남은 국가산업단지 배후택지로 지역특성에 맞게 조용하고 품격 있는 안심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면서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