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별량면 주민들, 마을앞 뜰에 초대형 그림 그려
순천시 별량면 주민들, 마을앞 뜰에 초대형 그림 그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5.2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봉림마을 뜰에 ‘논아트 모내기’ 행사

[순천/남도방송] 순천시 별량면주민자치회에서는 지난 25일 별량면 봉림마을 앞 뜰에서 유색벼를 심어 자연의 그림을 그려내는 ‘논아트’모내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모내기 행사에는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해, 이명옥, 강형구 시의원, 강성채 순천농협조합장등 지역 인사들과 함께 참여 했다.

별량면 2020년 풀뿌리주민자치사업으로 진행되는 ‘논아트’는 4종의 유색벼를 봄철에 모내기하면 벼가 자라면서 논에 초대형 그림이 그려지는 자연 예술이다. 

이날 논아트 모내기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밑그림을 그린 순천시 상징 캐릭터인 ‘루미와 뚱이’와 농촌의 정겨운 농작업 풍경을 나타내는 ‘쟁기질 하는 농부’가 주민들의 손으로 완성됐다.  

별량면 주민자치회에서는 가을 추수가 끝나면 생산된 쌀을 관내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등 의미있게 사용할 예정이다.

우성원 별량면장은 “오늘 심어진 벼가 추수때까지는 별량면 생태관광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고, 추수가 끝나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