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해양수산과학원, 짱뚱어 인공종자 12만마리 방류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짱뚱어 인공종자 12만마리 방류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8.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남도갯벌 지킴이 ‘짱뚱어’ 자원회복
방류용 어린 짱뚱어.
방류용 어린 짱뚱어.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최근 갯벌 지킴이 짱뚱어의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자체기술로 생산한 인공종자를 방류했다.

도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이번 방류에 관내 어업인들이 함께 했으며, 건강한 인공종자 12만 마리를 보성군 벌교읍 호산어촌계 해역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짱뚱어는 순천, 보성, 강진, 해남, 신안 등 갯벌에 서식하고 있는 전남 갯벌 대표어종으로 마리당 1천 500원 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돼 낚시와 맨손어업으로 연간 약 10억 원의 소득을 올려주는 효자품종이다.

하지만 최근 환경오염으로 인해 서식지가 감소하고 무분별하게 남획되면서 생산량이 급감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청정 남도갯벌의 생태계를 보전하고 짱뚱어 자원회복을 위해 인공종자생산 기술을 자체 개발,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보성․장흥 해역에 해마다 방류해 오고 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짱뚱어는 올해 5~6월 벌교 갯벌에서 어미를 포획해 성숙유도와 인공부화 등 종자생산 과정을 거쳐 약 2개월간 관리한 우량종자로 크기가 1.5㎝ 이상이다.

‘갯벌의 소고기’라고 불려 여름철 보양음식으로 각광받은 짱뚱어는 주로 탕과 구이, 전골로 많이 요리된다. 타우린·게르마늄·마그네슘 등 기능성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항산화 작용과 노화방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준택 전남해양수산과학원장은 “전국 갯벌의 42%를 차지한 전남 갯벌의 보전과 효율적 이용을 위해 감소중인 갯벌생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펼치겠다”며 “어족 자원 조성을 통해 어업인들의 소득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