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제2석유화학부두, 470억 투입 건설 착수
광양항 제2석유화학부두, 470억 투입 건설 착수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8.2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핀식 1만톤급 2선석 규모...체선율 상당 부분 해소 기대
광양항 제2석유화학부두 조감도.

[광양/남도방송]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제2석유화학부두 건설공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471억원이 투입되며 공사와 정부가 7대3 비율로 분담한다.

돌핀식 1만톤급 2선석을 기존 석유화학부두 양 측면에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는 제2석유화학부두가 2022년말 완공되면 석유화학부두 및 중흥부두의 심각한 체선율이 상당 부분 해소되고, 여수산단 공장 증설에 따른 물동량 증가에도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표하고 있다.

김선종 운영본부장은 “현재 운영중인 부두 인근에서 시행되는 공사인 만큼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