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컨테이너부두 통합 운영사 출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통합 운영사 출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2.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GT-GWCT 통합 완료… 광양항 24시간 운영체제 기틀 마련
1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에서 SMGT 하역장비를 GWCT로 이전하는 모습.
1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에서 SMGT 하역장비를 GWCT로 이전하는 모습.

[광양/남도방송]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인 SM상선광양터미널(이하 SMGT)과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이하 GWCT)의 통합이 완료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운영사 통합은 SM상선이 보유한 SMGT 지분 97.86%를 GWCT가 인수해 SMGT의 모든 권리와 의무를 포괄 승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특히 통합 추진 과정에서 임금, 복지조건 등에 대해서 SMGT 노동조합과 갈등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공사의 적극적인 중재로 문제를 원만히 해결해 통합 협의 개시 6개월만에 통합 작업을 완료하게 됐다.

공사는 통합 운영사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279억원 규모의 임대료를 유예・분납하도록 했으며, 항만 생산성 향상 등을 위해 하역장비 16기 이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SMGT 부두의 하역장비 5기를 GWCT 부두로 우선 이전했으며, 통합이 완료된 시점을 기준으로 임대료 유예・분납 방침을 즉시 적용키로 했다.

특히 공사는 이번 운영사 통합이 SMGT 종사자 전원에 대한 고용을 보장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선도적으로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광양항 최초 24시간 운영체계 기틀을 마련한 것은 물론 향후 광양항 물동량 증대 및 항만 생산성 향상의 긍정적 효과까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선종 부사장은 “이번 통합은 SMGT 노동조합 쟁의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가운데 6개월이라는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신속하게 추진됐다”며 “SMGT 종사자 전원에 대한 고용을 보장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