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국동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2025년까지 600억 투입
여수 국동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2025년까지 600억 투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2.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산시장 복합개발, FLEX센터, 신활력이음센터, FLEX문화거리 등 조성
여수시가 침수 예방을 위해 국동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국비 221억 포함 총 사업비 315억 원을 투입한다. (사진은 국동지구 전경)
여수시가 침수 예방을 위해 국동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국비 221억 포함 총 사업비 315억 원을 투입한다. (사진은 국동지구 전경)

[여수/남도방송] 여수 국동지구가 2021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상권이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국동지구를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국동지역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사업비 599억 원을 투입해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국동항 일대는 우리나라 대표 국가 어항으로 1980년대에는 항만물류의 중심지로 기능을 했으나, 어획고가 줄고 수산업 관련 산업기반이 악화되면서 인구유출, 고령인구 증가 등 지역 상권이 쇠퇴했다. 

봉산시장이 철거되고 120세대의 공공임대주택이 입주하는 ‘어울림 복합타운’이 들어서면서, 1층은 대교동주민센터, 2층은 상생상가, 3층은 체육시설‧작은도서관 등 주민 기초생활SOC 공간이 조성된다. 

공유오피스‧시제품제작실 등 창업지원공간인 ‘FLEX센터’와 공유주방‧음식개발 등 주민소득창출공간인 ‘신활력이음센터’, FLEX문화거리가 조성되고, 주민역량강화사업, 마을공동체 육성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이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생활SOC와 일자리 창출로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공동체 및 상권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 행복을 위해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여수시는 문수와 한려지구도 주거지원형·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