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코로나19 피해 ‘택시 운수종사자’ 지원
전남지역 코로나19 피해 ‘택시 운수종사자’ 지원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1.0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 1인당 50만원, 개인 1인당 100만원
여수시가 지급한 제복을 입은 택시 운수종사자 모습
여수시가 지급한 제복을 입은 택시 운수종사자 모습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중교통 종사자의 고용 및 생활안정 지원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8일 코로나19 대응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으로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50만 원, 개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100만 원을 설 연휴 전까지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그동안 전라남도가 중앙정부에 12차례에 걸쳐 운수업계 특별재정 및 종사자 생계비 지원을 강력히 건의한 결과 이뤄졌다.

지금까지 전라남도는 도내 택시 운수종사자 13만 272명에게 국비 포함 98억 원을, 시외버스 운수종사자 761명에겐 3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4월 공적마스크 등을 확보하고 코로나19 확산차단을 위해 건설교통 소관 현장에 마스크 37만 개, 손소독제 50만 개를 지원하기도 했다. 

아울러 교통시설 이용 시 발열 측정을 비롯 좌석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차량․대합실 소독 등 방역수칙 이행실태도 지속적으로 지도․점검중이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택시 내 비말 차단막을 시범 설치하는 등 도민의 손발이 되고 있는 대중교통에 따른 코로나19 감염을 제로화하기 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대중교통 종사자의 생계안정과 도민의 이동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