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등록금 동결...13년째 인하‧동결
순천대, 등록금 동결...13년째 인하‧동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1.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사회계열 165만3000원, 자연계열 199만8000원, 공학계열 216만3000원 책정
눈내린 순천대 캠퍼스.
눈내린 순천대 캠퍼스.

[순천/남도방송] 순천대는 지난 13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학부와 대학원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순천대 2021학년도 학부생 등록금은 학기당 인문사회계열 165만3000원, 자연계열 199만8000원, 공학계열 216만3000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전국 최저 수준이다. 

순천대는 지난 2009학년도부터 13년간 등록금을 동결 또는 인하해 왔다.

특히 2012학년도부터 2015학년도까지 4년 동안은 등록금을 연속 인하했고, 2018학년도부터는 학부 신입생들의 입학금까지 폐지했다.

순천대 고영진 총장은 “대학 재정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과 학부모의 학비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등록금을 동결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경상적 경비 절감과 정부재정지원사업 확충으로 교육환경 개선, 학생 역량 강화, 지역 상생협력 활동 등을 통해 재정 위기를 타파하고, 국립대학으로서의 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