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해 최남단 여수 거문초등학교 3개 분교 통합
다도해 최남단 여수 거문초등학교 3개 분교 통합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1.04.1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수 감소 따라 서도분교장, 동도분교장, 덕촌분교 등 통폐합
거문초교 통합 이설 개교식.
거문초교 통합 이설 개교식.

[여수/남도방송] “학교가 넓어지고 친구들도 많아져 너무 좋아요. 친구들 하고 맘껏 뛰어놀 수 있어서 좋고 수업도 훨씬 재미있어졌어요.”

여수에서 남서쪽으로 114.7km 떨어져 다도해 최남단에 위치한 여수  삼산면 거문도 거문초등학교 5학년 남민서 학생은 “새로 지은 학교 교실에서 수업하고, 생활하는 것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민서 학생이 다니는 거문초교가 인근 3개 분교장을 통·폐합해 최첨단 교육시설을 갖춘 지속가능 전남미래형 학교로 거듭났다.

도교육청이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한 거문초 통폐합 이설 재배치 사업이 2년 5개월여 만에 마무리돼 통합 ‘거문초등학교’로 새 출발을 한 것이다.

이 사업은 학생 수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육과정을 정상화하고 적정규모 유지로 학교운영의 효율성을 기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교육청은 지난 8일 거문도 현지에서 통합 거문초교 개교식을 가졌다.

통합 거문초교는 기존 거문초교와 거문초서도분교장, 거문초동도분교장, 거문초덕촌분교장 등 인근 3개 학교를 통합해 새롭게 탄생했다.

기존 서도분교장 자리에 최신 시설을 갖춘 미래형 학교로 다시 지어졌다.

전남교육청은 그동안, 거문도 내 4개 초등학교가 학생 수 감소로 학교 운영이 어렵게 되자 통폐합 후 적정규모 학교로 유지하는 사업을 학부모와 지역민 동의 하에 추진해왔다.

지난 2018년 12월 이설 재배치 공사에 들어간 뒤 2년여 만인 지난해 12월 공사를 마쳤으며, 준비 과정을 거쳐 거문초교를 통합했다.

사업비 220억 원이 투입돼 지어진 통합 거문초교는 연면적 8485㎡ 부지 위에 지상3층 규모의 본관과 후관에 6개 학급 교실과 컴퓨터실, 음악실, 과학실험실, 도서실 등을 갖췄다.

특히, 기존 학교의 딱딱한 분위기를 탈피해 아이들이 맘껏 뛰어 놀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복도와 도서실 등에 현대적 감각의 놀이터를 배치했다.

통합 거문초교에는 초등 6학급 33명, 병설유치원 1학급 9명 등 모두 42명이 재학 중이다. 
 
개교식에 참석한 장석웅 교육감은 “4개 학교를 하나로 통폐합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터인데도, 지역사회가 오직 아이들의 미래만을 생각하며 통합의 결단을 내려준 데 대해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각별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이제는 교육청이 지역민들의 훌륭한 결단에 답할 차례.”라면서 “아직 미흡한 시설을 조속히 보완하고 스마트교실 구축 등 미래교육 기반을 조성해 거문초를 전남 미래형 학교의 모델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개교식 이후 별도로 마련된 교육감과 교육공동체와의 간담회에서 거문도 주민과 학부모들은 △ 운동장 체육기구 설치 △ 보건교사·전문상담교사 배치 △ 학교급식 질 개선 △ 교사 근무여건 개선 등을 건의했다.

장 교육감은 “거문초교가 어려움을 이겨내고 새출발을 한 만큼 특별한 관심을 갖고 전남의 미래형 학교 모델로 키워갈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학부모님들과 지역민 여러분께서 더 뜨거운 애정으로 응원해주시고, 힘을 보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